Cautions

Hepatic impairment

Renal impairment

Loading dose

Maintenance dose

Clopidogrel(Plavix)

* Contraindications
Hypersensitivity
Active pathologic bleeding
* Cautions
discontinue 5-10d. before surgery
allergic to aspirin
caution in A.fib

Use caution

Not necessary

600mg

150 for 7days,
75mg for MD

Prasugrel(Effient)

* Contraindications
Hypersensitivity
Active pathologic bleeding
Prior TIA or stroke
* Cautions
BW<60kg->5mg/day
Bleeding diathesis
TTP reported (in 2 Wks.)
Caution with
Anticoagulant, NSAIDs, Fibrinolytics

In severe: not studied
mild-to-moderate: not Necessary

Not necessary

60mg

10mg

Ticagrelor(Brilinta)

* Contraindications
Hypersensitivity
History of Intra Cranial Hemo.
Active pathologic bleeding
Severe hepatic impairment
* Cautions
increase risk of bleeding
discontinue 5d before surgery
aspirin dose < 100mg/day
Dyspnea reported(resolved)
Avoid interruption

Contraindicated in severe state

Caution in moderate state

NO dose adjustment

180mg

90mg q12hr

 


 


*Maximal platelet aggregation, Acute Coronary Syndrome mortality 로 봤을 때
 Ticagrelor > Pragsugrel > Clopidogrel

 

*In patients ≥ 75 years of age, Effient is generally not recommended, because of the increased risk of fatal and intracranial bleeding and uncertain benefit, except in high-risk situations (patients with diabetes or a history of prior MI) where its effect appears to be greater and its use may be considered

 

REFERENE

1.  Clopidogrel, Prasugrel, Tacegerlor, ACC, 2013

2. Medscape

3. Prescribing informations


brilinta prescribing information.pdf


Effient prescribing informations.pdf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최림



보이니?

너네만 MIBI 라고 부르는 거야. 이 뒤쳐진 놈들아.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최림

<...  첨단의 기계들이 보여주는 것처럼 정확한 좌표가 안리, 어렴풋이 '따뜻한 마음과 너그러운 격려 사이의 어디쯤'을 살고 있다는 현 위치가 보인다면 좋게습니다. ...>

-김미라 라디오 에세이 오늘의 오프닝 에서



예전에 나온 G.O.D 노래 중 '길' 이라는 노래가 있습니다. 4집 이었던 걸로 기억하는데요.

당시에도 아이돌 답지 않게 담담하게 삶을 풀어내는 이 노래에 은은한 감동이 있었는 데, 위 구절을 보면서 다시 한번 우리가 가고 있는 길, 지금 있는 곳에 대해서 생각하게 됩니다.


누구나 자기가 잘 살고 있는 건지, 내가 하는 일이 맞는 건지 궁금해하고 불안해하며 하루 하루를 보내고 있을 것 같습니다. 매 순간 자신이 한 선택에 자신있는 사람은 드물겠죠. 저 또한 요즘 수 많은 갈림길 위에서 시간 시간 고민만 늘어가며 지내고 있어서 더 이런 생각이 떠오르는 지도 모르겠습니다.


내가 가는 이 길이 어디로 가는 지 어디로 날 데려가는 지 알 수 없지만

나는 왜 이 길에 서있나 이게 정말 나의 길인가 확신할 수 없지만


우리는 그렇게 하루 하루를 순간 순간을 빛나게 하며 살아가는 것 같습니다.

어렴풋한 희망을 가지고 말이죠.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최림
이전버튼 1 2 3 4 5 6 7 ··· 29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